제주지역 신규 아파트값 전국 두 번째 높아
상태바
제주지역 신규 아파트값 전국 두 번째 높아
  • 김진수 기자
  • 승인 2019.08.08 09:24
  • 댓글 1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3.3㎡당 1508만원…서울 이어 2위
도내 평균 매매가보다 326만원 비싸

[제주국제관광방송=김진수 기자] 전국적으로 새 아파트 선호 현상이 높아지는 가운데 제주지역 신규 아파트값이 전국에서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.

7일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제주지역의 입주 2년 이내 새 아파트의 매매가격(이하 3.3㎡당)은 평균 1508만원으로, 전국 17개 시·도 가운데 압도적으로 비싼 서울(4007만원)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. 

이는 전국 평균(1512만원)보다는 소폭 낮았지만 지방도시 평균(1090만원)에 비해서는 38%가량 높은 수준이다.

이와 함께 제주지역 새 아파트 매매가격은 도내 평균 아파트값(1182만원)에 비해 28%(326만원)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.

전국적으로 지방도시의 새 아파트와 기존 아파트 간 가격 격차가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.

이는 순유입 인구가 줄어드는 가운데 새 아파트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주거 선호도가 낮은 오래된 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요가 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.

제주지역의 경우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새 아파트와 기존 아파트 간 가격 차가 지방도시 평균(46%, 344만원)에 비해서는 크지 않았다.

다만 전반적인 땅값 상승과 새 아파트 희소성 등 영향으로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높게 형성되면서 전국 평균(26%, 309만원)에 비해서는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. 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1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부동산전문가 2019-08-08 09:30:13
JDC 개발공사가 땅값, 집값을 올려버려 살기가 힘들어졌다. 책임져라!!!!